18.12.10 월 11:20
 동양의 크리스마스
 작성자 : 그린맨  2017-12-20 16:41:50   조회: 1862   
동양의 크리스마스

그리스도교국이 아닌 아시아
대부분의 나라에서 크리스마스가 되면

경제가 잘 돌아가든지 안돌아가든지
크리스마스 축일 준비에 바쁩니다

교회를 나가든 안나든, 예수를 믿든
믿지않든, 이날 만큼은 하나가 됩니다

이러한 축하 행사가 그리스도교와는
크게 관련도 없는 아시아에서 널리
퍼져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매년 크리스마스 철이 되면,

한국 서울의 시청앞 광장과 광화문, 명동
강남 거리는 불빛으로 화려해 집니다
금년에는 북핵문제로 뒤숭숭한데도
크리스마스 선물과 축제분위기는 여전합니다

백화점과 텔레비전과 라디오 방송과 신문들
그리고 연예인들도 크리스마스철에 바쁩니다

아시아의 나라 대부분은 예수 탄생과
크리스마스와 관련이 없는 나라들 입니다

[예를 들어]

한국은 국민의 26.3퍼센트만이
그리스도인이라고 공언합니다.

홍콩은 7.9퍼센트, 타이완은 7.4퍼센트,
일본은 단지 1.2퍼센트가 그렇게 공언합니다.

분명히, 대다수의 아시아인들은
그리스도교를 신봉하지 않지만,

그들은 크리스마스를 축하하는 데는
이의가 없는 것 같습니다.

인구의 0.1퍼센트만이 그리스도인이라고
공언하는 중국에서조차, 크리스마스는
빠른 속도로 대중화되고 있습니다.

아시아에서 크리스마스를 그토록 널리
축하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한국에는 크리스마스의 산타클로스를 연상시키는
오래 된 신앙이 있었습니다. 바로 조왕신에 대한
한국의 민간 신앙인데, 중국과 일본에서도
이와 유사한 신앙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조왕신은 부엌을 맡은 신, 즉 고대 한국의
불 숭배와 관련이 있는 불의 신으로 생각됩니다

(옛날에 한국 사람들은 절대로 불씨를
꺼뜨리는 일이 없도록 숯불을 조심스럽게 옮겼다.)

사람들은, 이 신이 1년 동안 집안 식구들의
행실을 지켜 본 다음, 부엌의 아궁이와
굴뚝을 통해 하늘로 올라간다고 믿었습니다.

조왕신은 음력 12월 23일에 옥황 상제에게
지켜 본 내용을 고해 바쳤다고 합니다.

그 신은 각 사람의 행실에 일치한 상과 벌을 가지고,
그 해 마지막 날에 다시 굴뚝과 아궁이를 통해
돌아올 것으로 기대되었습니다.

그 신이 돌아오는 날, 가족들은 부엌을 비롯하여
집안 구석구석에 촛불을 켜 놓게 되어 있었습니다.

그 부엌 신을 묘사한 그림들을 보면 산타클로스와
유사한 점이 또 있는데, 바로 옷이 붉은색이라는 점입니다!

크리스마스와 조왕신 관습에 공통점이 있습니다.
굴뚝, 촛불, 선물 주는 일, 양말,
붉은색 옷을 입은 노인, 날짜 등입니다.

하지만 단지 그러한 유사점 때문에 크리스마스가
한국에서 쉽게 받아들여진 것은 아닙니다.

크리스마스가 한국에 처음 소개될 무렵에는
이미 조왕신에 대한 신앙이 거의 퇴색되어 있었습니다.

오늘날 한국 사람들 대부분은
그러한 신앙이 있었는지조차 모릅니다.

기원 4세기에, 로마 제국의 지배적인 교회는
농신제, 즉 태양신의 탄생을 축하하는
이교 로마의 절기를 이름을 바꾸어
크리스마스 축일 일부로 만들었습니다.

크리스마스는 민간 관습을 이름만 달리하여
부활시켜 놓은 셈이 됩니다.

크리스마스때 유독 사라질 줄 모르는
한 가지 관습은 선물을 주는 일입니다

이 관습이 크리스마스를 축하하는 일이
대중화된 한 가지 원인이었습니다.

교회는 만남의 장소 그리고 선물과
구호 물자를 나누어 주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많은 아이들이 호기심에서 교회를 찾았고
거기서 처음 보는 초콜릿을 선물로 받았습니다.

이해할 만하게도, 그때부터 많은 아이들은
다음 크리스마스를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그러한 아이들의 눈에, 산타클로스는 빨간
고깔 모자를 쓴 미군 병사였습니다.

상업계는 종교적 축일을 이용하여
자기들의 이윤을 챙기 위해

크리스마스 특수 시장을 겨냥하여
신상품을 개발하고, 한여름부터
광고 제작에 들어갑니다.

각종 크리스마스 광고들은, 평범한 청소년이
크리스마스 이브에 집에 머물거나
선물을 받지 못할 경우, 불행하기
짝이 없는 사람처럼 느끼게 만듭니다!

당연히 도시는 교통 체증에 시달립니다.
호텔, 상가, 음식점, 유흥가들은 넘치는
손님들로 발 디딜 틈이 없고, 곳곳에서
떠들썩한 고성 방가가 울려 퍼집니다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는
거리에서 술에 만취한 남녀가 비틀거리며
걸어가는 모습이 여기저기 보입니다.

크리스마스가 경건한 종교 행사이기 보다는
유흥과 상업주의로 물들은 종교행사입니다

하느님과 예수께서 이러한 종교 축일을
그것도 그리스도교를 대부분의 사람들이
믿지도 않는 아시아에서 행해지는 축하
행사를 어떻게 보실것이라고 생각됩니까?

참 그리스도교인 이라면 이러한 근거도 없는
크리스마스를 축하 행사에 영향을 받을 필요가
없으며 분위기에 휩싸이는 영향을 조심합니다

크리스마스는 예수 탄생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날이고 선물을 주고 축하해야할 이유가 전혀
없는 날입니다

오늘날 대부분의 종교에서는
크리스마스가 예수 탄생과 관련이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동안 지켜온 전통과 세계적인
분위기 때문에 변함없이 축하행사를 지키고 있습니다

하느님과 예수께서 승인하지 않으신다고 해도
상업적인 분위기와 전통 때문에 크리스마스는
들뜬 분위기는 세계 어느나라나 여전합니다

고린도전서 10 장 31 절에는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하느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는
교훈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크리스마스에 대한 성경적인 견해에 대하여
크리스마스의 유례 즉 크리스마스는
예수의 탄생일인가에서 언급한바 있습니다

더 자세한 셩경 지식을 알기를 원한다면
거리에 전시대나 댁에서 만날수 있다면
방문하는 여호와의 증인들에게 문의하여
크리스마스에 대한 참지식을 알게 되가 바랍니다
2017-12-20 16:41:50
124.xxx.xxx.35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018 단오학생 예술제 참가 신청서   영광신문     2017-04-20   18872
137
  상담은 상담전문가, 영업은 영업전문가   흥국화재     2018-12-14   0
136
  크리스마스의 진실   그린맨   -   2018-12-05   11
135
  설계되고 창조된 철새들   그린맨   -   2018-12-02   7
134
  교육비 전액무료 장학지원안내   서울여성     2018-11-30   13
133
  종교와 정치   그린맨   -   2018-11-23   17
132
  상담은 상담전문가, 영업은 영업전문가-상담원 채용   흥국화재   -   2018-11-15   18
131
  집에서 컴퓨터 작업 하실분 모집합니다!   김민희     2018-11-15   25
130
  【무료수강-온라인】 직업능력개발 1급 자격증 교육생 선발   서울심리상담연수원   -   2018-11-13   19
129
  향화도 칠산대교가 훤히 보이는 가든, 펜션터 팝니다.   보리피리   -   2018-11-08   37
128
  중1 영어수준이면, 쉽고 빠르게 영어정복가능   유익한   -   2018-11-08   21
127
  영광 남천리 신풍E팰리스 전세   이혜리   -   2018-11-06   74
126
  양심(conscience)이란?   그린맨   -   2018-11-06   22
125
  직원구함   번영   -   2018-10-31   53
124
  영광읍 와룡리.군서 남죽리 땅 매매   대전   -   2018-10-22   52
123
  자연재해의 원인과 해결책   그린맨   -   2018-10-17   145
122
  한전노타리 휴대폰판매점 인수하실분   한종남   -   2018-10-15   152
121
  ⑸∇Я입출금거래내역서위조ロⓔヮ국영문잔고잔액증명위조℃㎒め⒀ㅩ   sayme     2018-10-12   41
120
  쉬운 글쓰기 직.원, 알.바 (월100이상)   무지개   -   2018-10-09   168
119
  행복(happiness)이란?   그린맨   -   2018-10-02   204
118
  진정한 평화와 안전   그린맨   -   2018-09-21   29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