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17 월 10:53
> 뉴스 > 영광생활 > 업체탐방
     
영광 유일 배드민턴 전문점 세은스포츠
exthree는 세계적인 배드민턴 용품전문 브랜드 동호인들이 선호하는 전문 브랜드
2017년 08월 14일 (월) 09:52:15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배드민턴은 테니스의 활동성과 탁구의 기민성을 동시에 갖춘 대중스포츠로서 아무 곳에서나 간단한 용구로도 쉽게 즐길 수 있는 운동이다. 또 경기자의 수준에 따라 게임의 템포가 변하므로 각자의 컨디션에 맞게 운동량을 조절 할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효과적으로 즐기는 운동이다.

배드민턴 용품은 전문점에서구매를 추천한다. 전문 매장의 장점은 신제품을 빨리 볼 수 있다는 것과 A/S 면에서도 온라인 쇼핑몰이나 일부 스포츠 용품 매장보다는 처리가 빠르다는 것이 장점이다.

전문매장의 특권도 있다 항상 10% 할인된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다.

이월로 넘어가는 상품은 할인된 가격으로 저렴하게 상품을 구입 할 수 있다. 해가 지난 상품이 아니라 시즌 OUT 되기 전의 일부 제품은 재고 제품에 한해서 할인구매 할 수 있다.

일반 스포츠 용품점과의 차별화된 배드민턴 용품 전문점 영광 세은스포츠는 exthree 전문매장이다.

배드민턴에서 나에게 맞는 라켓을 고르는 게 중요하다고 한다.

exthree 전문매장답게 다양한 신제품의 라켓을 직접 보고 고를 수가 있다. 일부 제품은 온라인 판매가 안 되는 제품들이 있어 매장판매만 원칙으로 하는 제품도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배드민턴화도 전문 브랜드의 제품을 추천 한다. 요넥스, 빅터등 다양한 배드민턴화가 많이 출시되고 있지만 동호인들에게도 가장 선호도가 높고 가장 많이 착용하는 제품이 exthree 배드민턴화를 추천한다.

배드민턴화 같은 경우 온라인 구매의 단점은 착용감을 모르고 근사치의 사이즈를 통해 제품을 구매해야 한다.

같은 회사 제품이라고 해도 제품마다의 편차가 존재 하며,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판매가는 유통구조상 가격 차이가 날 수 있지만 A/S 나 사이즈 교환 문제 등의 불편함이 있다.

온라인 구매 시 사이즈 교환은 왕복 택배비를 고객이 부담해야 하는 금전적 손실과 배송시간 그리고 초기 불량의 정신적 스트레스를 피하기 위해서 유니폼 역시 본인의 체형에 맞는 제품을 직접 입어보고 고르는 것이 좋다.

배드민턴 동호인들 중 전국 A B급의 동호인들은 아마추어 수준을 넘어 전문 프로의 실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는 처음 운동을 시작하시는 분들이 보기에 그 분들의 실력은 넘지 못할 벽으로만 보이겠지만 몇 년 후의 나의 모습이 될 수가 있습니다. 그 화려한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시작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소정 대표는결혼 10년차 부부가 같이 운동하다보니 서로 같은 취미로 이야기도 많이 하게 되어 좋다고 말했다.

박상윤 대표는모든 스포츠에는 기초가 중요 듯이 배드민턴 역시 시작 단계가 가장 중요 하며, 어떤 용품을 사용하고 어떻게 운동을 시작하는 가는 주위 동호인에게 도움을 받는 것을 추천 한다저 역시 운동을 처음 시작 할 당시 클럽 회원님들의 도움을 받아가며 배드민턴을 시작했으며, 처음 시작하시는 분들이시라면 저희 매장방문을 어렵게 생각 마시고 방문 하셔서 배드민턴 이야기도 나누고 나에게 맞는 장비를 고르는데 도움이 되실 겁니다라고 말했다.

영광읍 중앙로 152

(호남철물 맞은편)

061-352-4777

세은스포츠

박상윤 이소정 대표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