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7.16 월 11:08
> 뉴스 > 여론마당 > 화화화
     
핵가족 시대의 소통은 이웃사촌입니다
정형택/ 시인
2017년 11월 20일 (월) 11:14:08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우리지역에도 알게 모르게 아파트 건물이 상당히 늘어서 아파트 밀집 지역이라는 사회적, 집단적 어휘가 그렇게 생소하게 들리지는 않습니다. 20~30년 전만 하더라도 아파트는 대도시의 전용 거주지로 쓰이는 말이었지만 이제는 시골 들녘의 중심까지도 아파트가 들어서서 더 이상 아파트의 개념이 도시의 전용물이 아니게 되었습니다.

아파트가 많이 늘어나서 인지 아파트에서 거주해본 사람이거나 거주하는 사람들의 입에서 흘러나오는 말인 즉, 너무 단단하여 마음들이 비추지 않는 아파트의 벽을 허물어야 한다는 이야기들이 자주 들립니다. 얼핏 들어 넘기면 아파트 재시공이나 리모델링이라도 하자는 뜻으로 들릴지 모르겠으나, 그보다도 더 심각한 이웃간의 마음의 벽을 뚫자는 이야기입니다. 마음이란 얄팍하여 쉬이 남들에게 훤히 비춰져도 안되겠지만 그렇다고 단단하게 꽉 막아서 통하지 않는 것도 더 큰 문제가 되는 것입니다.

아파트의 건축구조 자체가 가족단위 위주의 생활공간으로 꽉 짜여져 있다고 하지만, 그건 마음을 주고받는 일상에선 문제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내가 쓰는 마음 얼마든지 씀씀이에 달려 있습니다. 그렇다고 아파트 내 단지의 전체를 다 알고 지내자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그렇게만 되면 좋겠지만 그것은 희망사항으로 남기더라도 내가 사는 동(), 아니 내가 사는 같은 통로의 이웃들이라도 정겹게, 정겹게 지내보자는 이야기입니다. 내 집 복도에서 같이 문 하나를 사이에 두고 사는데도 그 문이 너무도 단단하여 앞집 사람이 한번도 열고 들어올 기회가 없었다면, 이미 마음도 그렇게 단단해서 서로 비춰보지 못했을 것은 뻔 한 사실일 것입니다.

앞집 사람이 누가 살고 있는지도 모르고 언제 주인이 바뀌었는지도 모르고 사는일이 지금은 허다하다고는 하면서도 정작 나는 그렇게 살고 있지 않은지는 비춰보지 못했을 것입니다. 이웃끼리 버스에서 내려 각자 앞뒤로 서서가고만 하다보면 몇 날이 지나도 알 수가 없습니다.

일단 같은 아파트 입구로 들어오게 되면 누가 먼저 랄 것 없이 먼저 간단한 인사만 건네면 마음은 쉽게 열어집니다.

그냥 묵묵히 걸어만 가다가 어디서 어떻게 헤어지는지도 눈여겨 두지 않으니 다음에 만나도 고개가 힘이 가고 몸이 굳어지고 별다른 인사도 없이 또 그렇게 헤어지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여기 사십니까?” “저는 1405호 삽니다.” 한마디씩만 건네서 마음을 열면 이 마음은 영원히 가시지 않을 것입니다.

엘리베이터를 타면서도 말이 없고 같은 층에서도 내리면서 말이 없고 너는 너, 나는 나, 그게 뭐가 대단하여 이렇게 살아가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렇다보니, 지금 우리들의 세상은 내 이웃이 죽더라도 그 소식은 전파를 타고 온 TV속에서 내 이웃이 죽었구나 하고 생각한다니 너무 한게 아닙니까

인간이 동물과 다른점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마는 마음을 열고 서로 정을 주며 산다는 것도 크게 다른 점이 아닐까요.

아파트 단지 내에서 서로서로 인사라도 먼저 챙기는 그런 아름다운 모습들이 우리 이웃들을 서로 가깝게 하는 일입니다. 손 틀어잡고 반기는 그런 정도의 인사가 아니더라도 가벼운 목례나 표정이라도 지어서 사람답게 살아가도록 해봅시다.

내 이웃이 누가 사는지 일부러 챙겨보지 않더라도 날마다 왔다가는 그런 일상속에서 가볍게 가볍게 인사를 나누고 정을 나누어서 끝내는 더 깊은 정이 들어 형아, 아우야, 언니야, 동생아 하면서 더 좋은 사회를 만들어 가도록 해보면 좋겠습니다.

이웃사촌이라는 말은 예부터 우리 민족만이 가지고 있는 정신적 자산이었습니다. 가족 구성원도 지금처럼 핵가족이 아니고 대가족을 이루고 살았으며 일가친척 또한 벌족하여 이웃이 아니여도 외롭지 않게 살아 갈 수 있었던 그런 시대에도 이웃사촌을 만들어 가며 정겹게 살아갔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하물며 식구들도 단촐하고 일가친척들도 왕래가 없어 외롭게 살아가는 처지에서 이웃이 아니면 사람과의 왕래 또한 조용해지는 실정입니다.

그래서 이웃은 더욱 소중한 처지가 되었습니다. 이제라도 이웃들과 잘 지내며 살아가는 풍토를 만들어야겠습니다. 그 첫 번째 단계로 가벼운 인사말로 소통을 시작 해보라는 말입니다. 이웃은 핵가족 시대의 가장 소중한 우리들의 친척입니다. 가족입니다. 나아가서는 촌수를 뛰어넘은 형제자매입니다. 지금 당장 홍시 한 개 송편 두어개라도 받쳐들고 이웃집 문을 노크해 보지 않으시렵니까. 나라에서도 소통과 협치를 내세우며 잘 해보려고 노력할 때 우리라고 그냥 있으면 되겠습니까. 부탁드립니다. 오늘 당장이 아니면 또 새로운 1년이 지납니다.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