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5.21 월 11:21
> 뉴스 > 여론마당 > 사설
     
한빛원전 상생사업 재 논의해야 한다
2018년 02월 12일 (월) 10:41:22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영광군의회가 상생사업비를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군의회는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간담회에서 이 문제를 논의한 결과 한수원이 지원을 결정한 상생사업을 굳이 마다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빛원전 상생사업은 2015년 한빛원전이 영광군에 제안한 사업이다. 당시 군의회 특정인물들과 몰래 농수축산물 유통센터 등을 논의하다 외부로 알려지면서 큰 논란이 발생했었다.

밀실야합 추진으로 지역여론이 악화되자 군의회는 그해 8월 사업선정을 군에 일임했으나, 군의 어정쩡한 태도로 공론화는 시작되지 못했다.

많은 시간을 소비한 뒤인 2016323일에야 영광신문과 영광군번영회가 공동으로 한빛원전 지역 상생사업 군민토론회를 개최해 지역의 의견을 수집했다.

토론회에서는 자동차 및 에너지 관련 대학 설립(250) 원전 폐열을 활용한 수산종묘배양장 및 육상양식장 등 해양복합 관리센터(200) 영광농산물 수도권 유통센터(200) 공장용지와 기숙사 등 부대·편의시설(500) 스포츠센터 및 컨벤션센터(350) 20건의 사업들이 제안됐다.

2개월 뒤인 518일 영광군은 한수원에 대학 등 교육기관 설립과 기업유치(500) 농특산품 수도권 거점 물류센터(300) 온배수 폐열 이용 에너지 사업(100) 900억 규모의 3가지 사업을 요구했다.

한수원은 군의 요구를 20개월 이상 지연하다 지난해 12월에야 에너지 전문인력 양성(250) 농수축산물 수도권 거점센터(100) 온배수 이용사업 저감대책(100) 영광읍에 임직원 사택 50~100세대 조성사업 등 450억원을 발표했다.

이와는 별개로 과거 논의됐던 한빛원전 정문에서 사택까지 4차선 확포장(300억원)도 추진한다. 하지만, 지역의 미래를 위한 대형 프로젝트를 기대했던 주민들은 아쉬워하고 있다.

거점센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한수원 자체예산으로 추진해야 할 사업들이기 때문이다. 지금이라도 구체적인 상생사업을 원점에서 재 논의해야 할 이유이다.

특히, 상생사업은 고준위폐기물임시저장시설을 위한 한수원의 선심공세라는 여론이 비등하다. 지난달 30일 공동행동은 기자회견을 통해 한빛원전의 지원금과 주민관광 등 선심공세 및 임시저장고 설치 행위 중단을 요구했다. 한빛원전은 임시저장고 시설을 위한 전방위적 공세를 취하고 있다. 그러나 고준위폐기물에 관한 정부 정책이 결정된바가 없다. 지금은 구성된 대책위를 통해 지역민들과 합의 도출이 우선이다.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