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0.22 월 11:05
> 뉴스 > 뉴스 > 사람들
     
<금요일에 만나는 인물> 설날에 금의환향하는 영화배우 최귀화
영화 ‘택시운전사’ 천만에 ‘황금빛 내인생’ 시청률 40%, 행복하고 두렵다"
2018년 02월 12일 (월) 10:46:59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영광사람 배우 최귀화가 지난해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1218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명실공한 천만 배우가 됐다. ‘택시운전사에서는 사복 조장으로 터미네이터 T-1000을 방불케하는 추격 액션을 선보이며 악인(惡人)’의 전형이 됐다. 연이어 개봉한 범죄도시에서는 적당히 능청스럽고, 적당히 허세도 있는 형사 반장 전일만을 연기하며 친근한 매력으로 관객의 마음을 녹였다.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은 꿈의 시청률 40%를 경신하고, 50% 돌파까지 앞두고 있는 지금, 드라마의 멜로 라인에 박차를 가하며 시청률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피도 눈물도 없을 것 같은 잔혹한 악역부터, 사람 냄새 물씬 풍기는 매력적 인간상까지, 배우 최귀화의 영역은 지금도 무한대로 확장되고 있다.

너무 과분한 사랑을 받았어요. 감독님들이 주시는 디렉터스컷 상도 받고, 영화 흥행도 잘 되고, 드라마도 다 잘됐죠. 너무 행복하지만, 반대로 두려운 것도 있어요. 지금까지 한 작품들과, 앞으로 할 작품들의 성과가 비교될 수밖에 없잖아요. 두렵기도 해요. 그렇게 잘 될 거라고 미처 생각도 하지 못했거든요. 열심히 한 건 사실이지만, 운 좋게 잘 된 것뿐이죠. 앞으로의 길에 본의 아니게 두려움도 생기네요.”

사실 최귀화는 지난해 충무로를 빛낸 최고의 흥행왕이다. ‘더킹으로 531, ‘조작된 도시251, ‘택시운전사1218, ‘범죄도시687만 등 약 2687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진정한 흥행킹인 것. 이에 대해 최귀화는 전혀 몰랍다. 놀랍다쟁쟁한 배우들이 정말 많지 않나. 그래서 전혀 생각도 하지 못하고 있었다. 지금까지 하던 대로 열심히만 해야겠다고 말한다.

출연만 했다하면 잭팟처럼 터지는 흥행에, 상복까지도 터졌다. 한국영화 감독들이 직접 선정하는 제17회 디렉터스컷 어워즈에서는 올해의 새로운 남자배우상을 수상했고, 2017 스타의 밤-6회 대한민국 톱스타상 시상식에서는 톱 조연상을 수상했다. 특히 지난해 127일 열린 디렉터스컷 어워즈 시상 직전에는 셋째 아들이 세상에 태어나는 겹경사를 맞이하기도 했다. 최귀화에게 그야말로 하면 된다의 시대가 열린 것.

무엇보다 막내가 세상에 나와서 정말 의미가 있었던 날이었죠. 게다가 감독 조합에 속해 계신 300분도 넘는 감독님들의 투표로 상을 주신 거라, 진짜 너무 뿌듯했어요. 앞으로 연기해야 할 힘을 얻었다고 할까,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가끔은 제 생일도 까먹을 때가 있거든요. 127일 오후 449분에 나온 막내 생일은 절대 안 잊어버릴 것 같네요.”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서는 생애 첫 멜로에 도전하고 있다. 멜로 연기에 직접 점수를 매겨달라는 부탁에 최귀화는 “40점이다전혀 만족스럽지 않다고 엄격한 심사평을 내렸다. 최귀화는 멜로에 대한 부담이 있어서 제가 보기에 스스로 너무 꾸며졌다는 생각도 들더라. 보시는 분들이 좋게 봐주시면 너무나도 감사한 일이다라고 쑥스럽게 웃었다.

스크린까지 가지 않아도, 안방에서도 이미 최귀화의 스펙트럼은 너무나도 다채롭다. 주말만 해도 황금빛 내 인생’,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극과 극 이미지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는 중. 최귀화는 당근과 채찍을 같이 쓰고 있는 기분이다.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투박하지만 수수한 모습이고, ‘나쁜 녀석들에서는 강한 모습이다. ‘황금빛 내 인생댓글을 보면 사람 죽이고 거기서 빵 만드냐고 하고, ‘나쁜 녀석들댓글을 보면 빵집 아저씨 거기서 뭐해라고 한다. 그런 시청자 분들의 반응이 너무 재밌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설날을 전후로 잠시 휴식차 고향을 방문 할 예정인 최귀화는 고향사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할계획이다.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