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8.20 월 10:52
> 뉴스 > 여론마당 > 사설
     
민주당, 지역민과 생각을 맞춰야 한다
2018년 05월 08일 (화) 10:34:51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간판을 달고 나설 후보 10명이 치열한 경선 끝에 결정됐다. 군수후보는 김준성, 전남도의원에 장세일(1)과 이장석(2)이 공천권을 거머쥐었다.

군의원 가선거구는 강필구(), 임영민(), 심기동(), 최은영()이며 나선거구는 하기억(), 김성진(), 은희삼()으로 확정했다.

민주당은 경선과정에서 민주적 절차를 위배하는 우를 범하기도 하였으며, 권리당원들을 돈으로 매수 하는 일들이 비일 비재하였으나 이를 방관하였다는 내부 비난도 일고 있다.

이동권 군수후보는 기자회견까지 열어 비민주적 행태와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의혹들을 제기하였으며, 군의원 경선에서 탈락된 한 후보자는 상대 후보들의 매표행위로 떨어졌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1일 마감한 군의원 비례대표 공모결과는 박연숙, 서순주, 조길님씨 등 3명이 신청해 오늘(4) 면접을 진행하고 경선 방법 등을 결정한다.

그러나 비례대표는 지역위원장 즉 지역 국회의원의 의중에 따라 결정해 왔다. 비례대표제가 처음 시작된 5대 의회에서는 당시 이낙연 위원장이 전반기에 홍경희 후반기에 한연섭에게 맡기기로 했다는 설로 홍역을 치르기도 했다. 홍경희 의원이 2년 뒤 거부하면서 한연섭 측에서 군의회를 점거하는 사태까지 벌어졌었다.

이후 양순자 의원과 손옥희 의원의 군의회 진출은 지역위원장의 결심을 당이 이행 절차를 거친 것뿐이다.

과거에도 그랬듯이 이번에도 지역위원장인 이개호 의원의 결심에 따라 비례대표가 결정되는 과정을 밟고 있었다.

당초 8명 정도가 비례대표를 희망하면서 당에 충성을 다하며 지역위원장의 하명을 기대하였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박연숙 여성위원장으로 낙점되었다는 현실에 부딪쳐 하나 둘씩 포기하는 과정을 지났다.

그러나 갑자기 분위기가 변하며 조길님 여성부위원장 쪽으로 낙점설이 돌면서 공모기간을 하루 연장시켜 조길님씨가 공모에 뛰어 들었다.

이 같은 일련의 상황을 전해들은 군민들은 민주당의 구파와 신파의 전쟁 결과물이라고 혹평한다. 영광지역에서는 이낙연 의원 시절 당직자들은 구파, 이후 이개호 의원을 돕고 있는 당직자들은 신파라고 정의한다. 이 말이 현실이라면 한심할 뿐이다.

작금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여주고 있는 희망적인 정치 능력과 미래에 대한 기대가 가득하다. 그런데 영광에서의 정치 행위가 나무 퇴보하는 느낌이 드는 이유는 어디서부터인지 의문이다.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