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1.12 월 11:07
> 뉴스 > 여론마당 > 사설
     
위원회를 전반적으로 개편하라
2018년 08월 27일 (월) 10:35:48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영광군의 각종 위원회가 당초 취지와는 달리 일부 특권층의 독차지가 되고 있다는 비난이다.

군의 자료에 의하면 군이 구성해 운영하는 83개 위원회는 당연직과 위촉직 위원 998명의 활동하고 있다.

이들 중 군과 군의회를 비롯한 유관기관 관계자 등 410여명이 당연직이며, 588명은 지역민중에서 위촉하고 있다.

그런데 군이 지난 2011영광군 소속 위원회의 설치·운영에 관한 조례에 의하면 동일인이 3개 위원회를 초과 할 수 없으며, 동일 위원회에 2회 연임할 수 없다는데도 이를 무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집계 결과 64, 54, 48, 322, 255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개인적인 수치이나 가족들과 연계 시키면 이보다 훨씬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결국 3개 이상 위원회에 위촉되는 인물은 누구인지 궁금하다. 정확한 명단은 확인키 어려우나 대다수 특권층 주변의 인물들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물론 능력만 있다면 얼마든지 군정에 도움이 되는 위원회 활동이 좋은 현상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일부 위원회 위원들이 보여준 행태는 기대보다는 실망으로 얼룩지고 있다. 특히 평소 사회생활에서 군민들의 모범이 되고 성실한 인물들보다는 정치적 행보와 이익을 추구하는데 물불을 가리지 않는 인물들이 위촉되면서 뒷말이 이어지고 있다.

군은 왜 조례에 적시된 동일인이 3개 위원회를 초과 할 수 없으며, 2회 연임 불가 규정을 지키지 못하는지 의문이다.

위원회에 참여한 일부 주민들의 주장은 특이하다. 회의에 참가하여 단 한차례의 의견도 내놓지 못하면서 왜 위원 활동은 계속 하려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강조한다.

군이 운영하는 위원회는 크게는 전문성을 갖춘 인물들이 요구되고 작게는 지역민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함이다.

이제라도 군은 조례에 맞추어 위원회 구성원의 정리가 타당하다. 위원회에 참여하여 공공성보다는 개인들의 이익을 추구하는 인물들은 과감하게 배제해야 한다.

위원회의 위원 위촉 시스템을 재정비하여 능력 있고 참신한 인물들이 군정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

지역사회에서 왜 군이 운영하는 위원회에 기를 쓰고 들어가려는지 그 요인을 파악해야 한다.

최근 영광에서 회자되고 있는 53김의 어원도 특권층 인물들이라는 여론이다. 이제는 이 같은 모순에서 과감하게 벗어나는 행정이 필요함이다.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