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17 월 10:53
> 뉴스 > 뉴스 > 문화/관광
     
초대시- 모 란
이형선 /영광초등 교사
2005년 06월 02일 (목) 16:01:00 취재팀



 




 


삭정이 같은 가지 끝


뚫고나온 연한 싹이


언제 뻗고 언제 펴고


벌써 피었는지


꽃밭을 압도한 너


정녕 화왕(花王)이리라




미농지 고이 잘라


자줏빛 기름에 푹 담가 갓 펼친


타는 네 정열이며


수줍음 없이 활짝 웃으나


결코 천박하지 않는


네 소박함이여




손바닥만한 꽃잎


겹겹한 구중궁궐


금빛 화분 뭉칫하여


호박벌도 취해 가는


네 풍부함이며


가는 봄 따라


미련 없이 꽃잎 떨구고


다섯 봉오리 내일


오롯하게 키우는


네 지혜로움이여




뙤약볕 모진 바람 건너


단풍지나 낙엽까지


온 성품으로 알진 육신 뚝 잘라


아픔을 함께 하는


네 덕이며


네 은혜로움이여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