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6.18 월 11:03
> 뉴스 > 뉴스 > 경제/농업 | 사람과영광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영광에 축제식 양식 시도
참조기 자원량 부족으로 예전 명성 회복하기엔 역부족 극복나서
2018년 05월 28일 (월) 11:09:37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최연수)이 매년 어획량이 줄어드는 참조기 자원 회복을 위해 세계 첫 인공종자 생산 및 해상가두리 양식에 잇따라 성공한데 이어 이번에는 한 해에 산란부터 생산까지 가능한 축제식 양식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20일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에 따르면 한때 6t에 이르던 참조기 어획량이 서서히 줄어 지난해 2t선이 무너지는 등 굴비산업이 위기를 맞았다. 실제 굴비산업 규모는 201335t 생산으로 4천억 원이었으나, 201533t 생산으로 3500억 원, 201719t 생산으로 2700억 원으로 줄었다.

법성포에서 수십년간 굴비 판매업을 하고 있는 한 상인은 한 때 법성포 항구가 조기를 싣고 온 어선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주말이면 대도시에서 굴비를 사러온 관광버스로 넘쳐났는데 지금은 조기가 잡히지 않아 파리만 날리고 있다고 푸념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 영광지원은 참조기 자원량 감소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지난 수년간 노력을 기울인 결과, 지난 2005년 세계 최초로 참조기 인공종자 생산에 성공하고, 2017년에는 해상가두리 양식조기를 첫 수확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지난해에는 한 해에 산란부터 생산까지 가능한 단년 수확기술을 개발해 함평에서 시험적으로 해상가두리양식을 한 결과 5개월 키운 참조기를 위판하는 성과를 거뒀다. 자연 상태에서는 산란이 5월에 이뤄지지만 그 시기를 3개월 앞당긴 2월 말에 산란토록 하는데 성공해, 단년에 수확과 소득을 올리는 기반을 다진 것이다.

올해는 이 기술을 적용, 유휴 간척지를 활용한 참조기 축제식 양식에 도전한다. 지난 18일 인위적 환경조절을 통해 빠르게 생산한 조기 종자를 유휴 간척지에 입식했다. 수심이 낮아 해상양식이 활성화되지 않은 서해안의 특성을 고려해 유휴 간척지를 활용하게 된 것이다.

지난 3월 생산한 어린 참조기 10만 마리는 현재 6~7까지 자라 영광 백수읍에 조성한 축제식 양식장에 입식됐다. 여기에서 성장한 참조기는 10월 말 굴비 가공이 가능한 100g 이상까지 자라 굴비 가공업자들에게 공급될 예정이다.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